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7,343 명 방문
어제: 10,459 명 방문
전체: 7,794,966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6 명 접속
전체: 121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스위스 유학서 권력욕 키운 김정은, 핵포기 안할 것"(종합) 2019/06/13 08:45:56
통준회   Hit : 170 , Vote : 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학창시절을 보낸 스위스에서 개방적인 세계관을 갖기보다는 오히려 권력욕을 키웠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김정은 평전 '마지막 계승자'를 저술한 애나 파이필드 워싱턴포스트(WP) 베이징지국장은 자신의 저서에서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저서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박은'이라는 가명으로 학창시절을 스위스에서 보냈다. 12세부터 16세까지 베른 국제학교를 다니며 전형적인 서양 청소년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시절을 겪었다는 설명이다.

그는 마틴 루터 킹 주니어와 넬슨 만델라 등 자유와 평등의 가치를 옹호한 서방 위인들의 삶을 배웠고, 농구를 좋아하고 서방의 유명 브랜드 의상을 입었지만 학교 생활에 완전히 적응하진 못했다고 한다.

언어 문제가 있어 자신이 알아듣지 못하는 스위스식 독일어 방언을 쓰는 급우들을 때린 일화도 있었다. 파이필드 지국장은 이 기간 '보통 사람'으로 살았던 김정은 위원장이 "바깥 세상에 산다면 자신이 전혀 눈에 띄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파이필드 지국장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 인터뷰에서 "이런 경험은 오히려 그에게 자신의 특권을 유지하기 위해 북한 정권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을 심어줬을 것"이라면서 "이런 생각은 북미정상회담에서도 자신의 권력 유지를 최우선 목표로 하게 만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자신의 정권 보장이 가장 중요하기에 절대 핵을 포기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이필드 지국장은 지난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김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미국 중앙정보국(CIA) 정보원이었다는 자신의 책 내용과 관련된 보도 내용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한 발언이 CIA의 대북 정보 활동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지난 11일 트럼프 대통령은 이 보도에 대해 "내 정권 하에선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하지 않겠다"고 발언했었다. '그런 일'이란 CIA가 김정남을 활용해 대북 정보를 수집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파이필드 지국장은 12일 관련 출판 간담회에서 "김정남은 미 정보당국이 얻기 어려운 최고의 대북 정보자산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 중에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한 건 CIA 배후를 확증한 것"이라면서 "이는 앞으로 대북 정보 활동의 위축 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북한 당국자들은 트럼프 정권 내부자들의 폭로 내용이 들어간 저서 '화염과 분노' 등을 읽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에 대해서도 백과사전 수준의 지식을 갖고 있다면서 북한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심중을 읽고 마음을 얻는 데 상당히 노력하고 있다고 파이필드 지국장은 분석했다.

다만 북미 대화가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면서 "김 위원장은 경제 개발의 필요성을 누구보다 잘 안다"고 말했다.

pasta@news1.kr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4404  시진핑 방북 날 분위기 띄우는 北…"열렬히 환영"     통준회 2019/06/20 185
4403  故이희호 여사 유가족, 김정은 조전에 감사 서신 전달     통준회 2019/06/20 155
4402  비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의 문 활짝 열려있다"(종합)...     통준회 2019/06/20 175
4401  나란히 앉은 한미 북핵수석대표     통준회 2019/06/20 155
4400  삼척항 北 어선이 ‘노크귀순’ 해상판 이라며 비난받는 ...     통준회 2019/06/19 170
4399  내일 시진핑 방북…북핵문제, 미중 갈등에 휘말리나     통준회 2019/06/19 145
4398  北, "인구주택총조사에 유엔 지원 필요없다" 통보      통준회 2019/06/19 160
4397  방북 앞둔 시진핑, 북한 노동신문에 기고 ‘이례적’     통준회 2019/06/19 145
4396  '시진핑 방북' 발표 이튿날 北 "북일대화는 아예 염두...     통준회 2019/06/18 175
4395  에어차이나, 시진핑 방북 앞두고 평양노선에 A330 운항 '...     통준회 2019/06/18 150
4394  조선신보 "조건 없는 북일정상회담 하려면 독자제재부터 ...     통준회 2019/06/18 155
4393  북 매체, 영화 ‘기생충’ 언급하며 남 자본주의 비판     통준회 2019/06/18 175
4392  남·북·미 대화 동력 되찾나… 관건은?     통준회 2019/06/17 175
4391  北어선 삼척까지 올 동안… 軍-해경 깜깜 ‘경계 구멍’     통준회 2019/06/17 145
4390  폼페이오 "北위협 파악 위해 모든 조치 취하는 중"     통준회 2019/06/17 140
4389  日 EEZ 내 불법조업 北어선 단속 강화…24시간 경비태...     통준회 2019/06/17 135
4388  美해안경비대, 北불법환적 감시 새 경비함 파견…버솔프...     통준회 2019/06/14 170
4387  美 국무 차관보 "북핵에 대한 일시해결방안이 美의 목표...     통준회 2019/06/14 145
4386  文대통령 "이달 중 남북정상회담 물리적으론 가능"     통준회 2019/06/14 140
4385  美국무부 비확산 차관보 "북핵 '일거해결' 방안이 목표"...     통준회 2019/06/14 185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21]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