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11,809 명 방문
어제: 13,329 명 방문
전체: 9,013,539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8 명 접속
전체: 123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인공기 걸고 도로 청소…블라디 역 김정은 맞이 '새단장' 2019/04/24 09:18:51
통준회   Hit : 195 , Vote : 3     

24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도착을 앞둔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역은 '손님맞이'에 분주한 모습이었다.

블라디보스토크 역은 이날 새벽부터 주변 정비를 시작했다. 북한 매체가 김 위원장이 이날 새벽 러시아를 향해 출발했다고 보도한 것을 봤을 때 출발과 동시에 새단장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평소 출퇴근 시간 교통이 혼잡했던 블라디보스토크 역 주변은 이날 오전엔 한산한 편이었다. 러시아 당국이 인근 교통을 차단한 탓이다.


북·러 정상회담을 앞둔 24일(현지시각) 오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 인근 도로에 인공기가 내걸려 있다. 2019.4.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전체의 교통을 차단한 것은 아니지만 당국은 블라디보스토크 역 주변의 교통 흐름을 최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전 9시 현재 열차를 이용해 시내로 출근하는 블라디보스토크 주민들의 통행도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의 열차가 들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플랫폼에도 통근 열차가 들어오는 것이 확인됐다. 다만 역 주변과 플랫폼 등은 김 위원장의 도착 시간이 가까워질수록 차단의 강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역 앞 도로에 대한 물청소도 진행됐으며, 횡단보도도 새롭게 칠하고 역 주변 거리 가로등에는 전날까지 없던 러시아 국기와 인공기가 내걸렸다.

각국 취재진도 이날 오전 일찍부터 블라디보스토크 역으로 모여 김 위원장의 동선을 예상하는 등 취재 준비를 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보도를 통해 김 위원장이 새벽에 전용 열차를 타고 러시아로 향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께 북러 국경인 하산을 통해 러시아로 입성한 뒤 오후 4시께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 시간은 평양 출발을 기준으로 추산한 것으로, 북한 매체가 김 위원장의 출발지를 밝히지 않아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시간 역시 단정하긴 어렵다.


북·러 정상회담을 앞둔 24일(현지시각) 오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취재진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기다리고 있다. 2019.4.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 위원장은 이날 도착 후 즉시 정상회담 회담장 및 숙소로 예상되는 극동연방대학으로 이동할 것이 유력해 보인다.

이후 환영 만찬 및 공연 등에 행사에 참석하며 러시아 일정 첫 날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환영 만찬 참석 여부는 불투명하다. 푸틴 대통령은 23~24일 이틀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7시간 시차가 나는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석 중이다.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5000  미 대북특별부대표 "北 대화 준비되면 우리도 준비"…비...     통준회 2020/02/27 190
4999  북한도 유치원·학교 개학 연기…'코로나19 확산 막자'     통준회 2020/02/27 170
4998  北 "전광훈, 코로나 확산시키지 말고 무덤 속에 처박히...     통준회 2020/02/27 185
4997  北매체, 남한 한일관계 정상화 노력에 "역겨운 추태" 비...     통준회 2020/02/27 175
4996  북한, 통합당 태영호 영입 첫 반응…"횡령·강간 저질...     통준회 2020/02/26 215
4995  北 "전국 시·군 양묘장 연결 산림과학기술 적극 보급"     통준회 2020/02/26 200
4994  美진보센터 "北, 수개월내 ICBM·핵 도발 가능성"     통준회 2020/02/26 200
4993  유엔, 코로나 구호물품 대북제재 면제 ‘두번째’ 승인     통준회 2020/02/26 210
4992  北 단천발전소서 마스크 착용한 노동자들     통준회 2020/02/25 200
4991  노동신문 "정면 돌파전은 곧 사상전"…내부 결속 강조     통준회 2020/02/25 190
4990  국제적십자사연맹 '코로나 19' 관련 첫 대북 제재면제     통준회 2020/02/25 185
4989  북한도 코로나19에 회식 금지…"식당 등 공공장소 모임...     통준회 2020/02/25 175
4988  북한 “외국인 380여명 격리” 신종 코로나 차단에 사...     통준회 2020/02/24 205
4987  北최고인민회의 대의원·상임위 백두산행…'코로나19'에도...     통준회 2020/02/24 200
4986  美국가안보보좌관 "북한 등이 美선거개입 원해…막을 것"...     통준회 2020/02/24 200
4985  北, 강경화 비난 "굴종과 치욕 자초하는 얼빠진 인간"     통준회 2020/02/24 175
4984  코로나로 엎친데 덮친 北…3월 '강경 행보' 여부에 주...     통준회 2020/02/21 225
4983  38노스 "北신포 남조선소에서 낮은 수준 활동 계속"     통준회 2020/02/21 180
4982  노동신문 "친인민적, 친현실적 당 사업 기풍" 강조     통준회 2020/02/21 195
4981  국제적십자사, 코로나19 지원품 관련 '대북제재 면제' ...     통준회 2020/02/21 215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이전 검색]... 1 [2][3][4][5][6][7][8][9][10]..[25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