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8,453 명 방문
어제: 9,946 명 방문
전체: 7,897,621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8 명 접속
전체: 123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삼척항 北 어선이 ‘노크귀순’ 해상판 이라며 비난받는 이유 2019/06/19 09:06:14
통준회   Hit : 175 , Vote : 0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남하한 북한 어선이 강원도 삼척항 부두에 정박할 때까지 우리 군이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노크 귀순’ 해상판 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북한 선원들이 배를 대고 뭍에 올라와 어민들과 대화까지 나눴고 어선엔 인민복 차림의 군인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해안경비 태세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KBS는 주민들의 말은 인용해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어선이 항구에 들어와 부두에 정박할 때까지 별다른 제지가 없었으며 어민들과 대화까지 나눴다고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일부 주민이 말투가 이상해 “어디서 왔냐”고 물었고 이에 선원들은 “북한에서 왔다”고 말했다. 배에 탄 4명 중에는 인민복 차림도 있었으며 확인 결과 남하한 선원 중에는 북한 군인도 있었다.

어민들은 북한 선원과 대화를 나누는 동안 방파제 인근에서 낚시하던 남성이 112에 신고했다. 결과적으로 최초 신고자도 어민이 아닌 민간인인 셈이다. 신고 직후 경찰 순찰차가 도착하고 무장병력을 태운 군 트럭도 황급히 진입했다. 잠시 후 해경 경비정이 줄을 매달아 북한어선을 예인해갔다. 삼척항에 있던 북한 어선을 뒤늦게 인근 군사항구로 예인한 것이다.

어민들은 애당초 방파제에서 처음 발견된 북한 어선이 아무런 제지 없이 부두까지 이동해, 정박했다고 증언했다. 북한 어선이 정박한 곳은 어민들이 수산물을 사고파는 어판장이 인접한 지역이다. 어민들은 이번 일이 2012년 최전방 초소에서 벌어졌던 ‘노크 귀순’과 판박이라며 안전 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크 귀순은 2012년 당시 북한군 병사 1명이 비무장지대 내 우리 측 GP의 창문을 두드려 귀순 의사를 밝히기 전까지 아무도 그를 발견하지 못했던 사건이다. 당시 군 당국은 잘못을 인정하고 관계자를 문책했다.

앞서 군 당국은 지난 15일 오전 6시50분쯤 북한 주민 4명이 탄 소형선박 1척을 삼척항 인근에서 발견됐다며 17일 발표했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군의 자체 조사 사실을 밝힌 뒤 “어선 표류 당시 경비함정, 초계기, 작전헬기 등이 정상적으로 운용되는 등 전반적인 해상·해안 경계작전에는 문제가 없었다”면서 “다만, 소형 목선은 일부 탐지가 제한되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군 당국이 북한 어선을 식별했고 경계태세에 문제가 없다고 한 발표는 거짓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북한 주민들이 탄 어선은 항구로 유유히 진입해 부두 방파제에 정박하는 동안 군이나 경찰은 없었고 인지조차 못했다는 점에서 해안경비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다. 주민들이 일부 언론에 제보한 사진에도 군이나 경찰의 모습은 보이지 않다는 점에서 이를 뒷받침한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은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귀환했으며 나머지 귀순 의사를 밝힌 2명은 한국에 남았다고 밝혔다. 북으로 돌아간 2명은 30대와 50대 남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4500  "北 잠수함 당장은 위협 아냐…실전배치 1~3년 걸린다"     통준회 2019/07/24 175
4499  北, 대일 역사공세 "정미7조약, 일제의 사기협잡문서"     통준회 2019/07/24 160
4498  美CSIS 연구원 “北잠수함, 당장 위협 안돼…실전배치...     통준회 2019/07/24 170
4497  北 “남한 쌀 5만t 안 받겠다”     통준회 2019/07/24 165
4496  美국방차관 “김정은, 조부·부친과 달리 ‘경제 우선’...     통준회 2019/07/23 170
4495  北 신형 잠수함 건조…金 "우리식의 위력한 잠수함 건조...     통준회 2019/07/23 140
4494  폼페이오 "김정은, 비핵화 약속 이행할 때…간단한 과제...     통준회 2019/07/23 155
4493  김정은 '신형 잠수함' 전격 공개…美양보 압박     통준회 2019/07/23 135
4492  “트럼프, 한미훈련 취소 김정은에 약속 안해”     통준회 2019/07/22 190
4491  北매체 "日 반성·배상 없으면 고립된 섬나라 신세 못 면...     통준회 2019/07/22 170
4490  對日 대응 거듭 거드는 北 "일제 죄악, 섬나라 통째 팔...     통준회 2019/07/22 180
4489  美전문가 "트럼프, 판문점서 한미훈련 중단 약속 안 해"     통준회 2019/07/22 165
4488  북한 산림자원 현황 파악으로 남북 산림협력 준비 '박차'...     통준회 2019/07/19 210
4487  北 외국인 관광상품 잇단 소개…골프관광에 전세기 백두...     통준회 2019/07/19 180
4486  작년 북한 대외무역 반토막…“김정은 체제 들어 첫 30억...     통준회 2019/07/19 190
4485  北,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후보추천 완료     통준회 2019/07/19 180
4484  "美지정 대북제재 위반 의심 선박 절반이 위치신호 두절...     통준회 2019/07/18 210
4483  "큰물·비바람 피해 사전에 막아야" 北 전역 장마철 대...     통준회 2019/07/18 165
4482  北매체, 일본 韓 경제보복에.."사무라이 족속들 망동 ...     통준회 2019/07/18 180
4481  北신문 "경제선동 활발히 벌여야 한다" 자력갱생 강조     통준회 2019/07/18 145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25]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