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10,400 명 방문
어제: 10,858 명 방문
전체: 8,298,165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7 명 접속
전체: 122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작년 북한 대외무역 반토막…“김정은 체제 들어 첫 30억불 미만” 2019/07/19 11:11:06
통준회   Hit : 225 , Vote : 2     

지난해 북한의 대외무역(남북교역 제외) 규모가 전년보다 48.8% 감소한 28억4000만달러(약 3조3475억원)로 분석됐다.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북한의 무역규모가 30억달러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트라가 19일 발표한 ‘2018년도 북한 대외무역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수출은 전년 대비 86.3% 감소한 2억4000만달러, 수입은 31.2% 감소한 26억달러로 집계됐다. 무역 적자는 23억6000만달러로 전년(20억1천만달러)보다 17.5% 증가했다.

급격한 교역량 감소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2017년 8월 시행된 안보리 결의 2371호는 유엔 회원국에 대해 북한산 석탄, 철광석, 수산물 등의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또 같은해 9월부터 시행된 2375호는 북한산 직물, 의류 완제품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으며, 그해 12월 시행된 결의 2397호는 산업용 기계류나 수송기기의 대북 수출을 금지하고 있다.

대북제재 효과가 나타나면서 북한의 무역규모가 대폭 축소됐고, 그 결과로 무역의존도가 압도적인 중국과의 교역량도 전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북·중 무역규모는 27억2000만달러로 전년(52억6000만달러)보다 48.2% 감소하고, 대중 무역적자는 23억3000만 달러로 19.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북한의 중국에 대한 무역의존도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중 무역이 북한 전체 대외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보다 1.0%포인트 늘어난 95.8%로, 이번 통계에 반영된 원유 수입 추정치(3억1000만달러)를 제외하더라도 95.2%에 달한다. 다른 나라와의 교역 비중이 그만큼 작다는 의미다.

러시아가 북한의 교역 상대 2위 자리를 지켰으나 비중은 1.2%에 불과했다. 이밖에 인도, 파키스탄 순으로 교역 비중이 높았다. 일본은 2009년 대북 무역을 전면 중단한 후 10년간 교역 실적이 전무하다.

2017년 채택된 유엔 결의안으로 북한 수출입 금지품목이 대폭 늘면서 북한 수출입 품목에도 큰 변화가 나타났다.

제재 품목인 광물성연료, 의류, 수산물 수출이 100% 가까이 감소하면서 북한 전체 수출 급감으로 이어졌다. 반면 제재 품목이 아닌 경공업 제품류 수출은 증가했다. 시계·부분품이 1533.7%, 가발 등이 159.3%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북한의 최대 수입품목은 원유, 정제유 등 광물유로 3억6000만달러 규모가 수입돼 전체수입의 13.7%를 차지했다. 중국 해관(세관)의 공식 통계로는 2014년부터 북한의 대중국 원유 수입이 제로(0)로 나타나고 있으나 연간 3억1000만달러 상당의 원유 50만t을 무상·차관 형태로 지원받고 있다는 추정을 반영한 것이다.

2017년 수입 2·3위를 기록한 전기기기, 보일러 및 기계류는 유엔 제재 영향으로 각각 97.6%, 96.9% 감소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북한의 무역규모는 55억∼76억달러 규모를 유지했으나 2018년 처음으로 30억달러를 밑돌았다”면서 “유엔 대북제재가 북한 무역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4796  北美 '무력' 발언 놓고 거친 설전 속에서도 ‘수위조절...     통준회 2019/12/06 190
4795  北해외노동자 소환시한 임박…"최소 11개국 2만6000명 송...     통준회 2019/12/06 170
4794  국제형사재판소 "北 최고지도자에 대한 관할권 없어"     통준회 2019/12/06 175
4793  최선희 "무력사용·로켓맨 발언, 北에 대한 도전"     통준회 2019/12/06 160
4792  트럼프 무력 사용 경고에…北 "우리도 신속히 상응행동 ...     통준회 2019/12/05 170
4791  과격해지는 美·北 기싸움…"무력 사용 가능" vs "상응 ...     통준회 2019/12/05 140
4790  안보리, 北문제 논의…유럽 6개국 "미사일 발사 우려" ...     통준회 2019/12/05 155
4789  北, '김정은 질책' 어랑천발전소 팔향댐 준공     통준회 2019/12/05 135
4788  또 백두산 간 김정은, ‘로켓맨’ 꺼낸 트럼프     통준회 2019/12/04 130
4787  北, '연말 시한' 앞두고 당 전원회의…"중대 문제들 결...     통준회 2019/12/04 110
4786  북한 찾은 샘 해밍턴 "가족과 분리, 상상할 수 없어" ...     통준회 2019/12/04 125
4785  '北서 암호화폐기술 강연' 美전문가 보석으로 풀려날 듯     통준회 2019/12/04 105
4784  美국무부, 탄도미사일 경고 北에 "도발중단하고 협상복...     통준회 2019/12/03 175
4783  부산시 남북러 경협 수소 생산·운송 프로젝트 구상     통준회 2019/12/03 165
4782  노르웨이, 대북 인도주의 자금 38만 달러 지원     통준회 2019/12/03 175
4781  北, 삼지연 2단계 공사 준공…김정은 직접 테이프 커팅     통준회 2019/12/03 165
4780  [단독]북한 평양시 네비게이션 ‘길동무2.0’     통준회 2019/12/02 190
4779  "트럼프, 탄핵 국면서 北도발시 강경대응할수도" 美전문...     통준회 2019/12/02 160
4778  日 신문 "北, 미사일 이동식 발사대 설치용 콘크리트 ...     통준회 2019/12/02 180
4777  北매체, 한·아세안 정상회의 비난…"대북정책 지지 구걸...     통준회 2019/12/02 225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4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