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10,450 명 방문
어제: 10,858 명 방문
전체: 8,298,215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7 명 접속
전체: 122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北 “남한 쌀 5만t 안 받겠다” 2019/07/24 08:53:21
통준회   Hit : 425 , Vote : 2     

북한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대북 쌀 지원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8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 지휘소연습(CPX)을 문제 삼아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측에 정부가 제공하려는 국내산 쌀 5만t의 수령 거부 의사를 밝힌 사실이 확인됐다고 경향신문이 23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쌀 5만t을 유엔세계식량계획을 통해 북한에 지원하기로 했던 정부는 이달 안에 첫 화물선을 보내기로 했지만 북한이 부정적인 태도를 보여 진척이 되지 않고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8월 한·미 군사훈련을 이유로 WFP에 국내산 쌀 5만t의 수령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국제사회의 관심으로 북한이 최악의 식량난에선 벗어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앞서 정부는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t을 북측에 제공하기로 하고 WFP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해당 쌀의 북한 항구까지의 수송 비용, 북한 내 분배·모니터링 비용 등도 총 1177만4899달러(약 141억원) 범위에서 WFP에 지급하기로 했다.

이후 WFP는 북측과 쌀 지원을 위한 실무협의를 진행 중인 상황인데, 북측이 돌연 8월로 예정된 한·미 군사훈련을 문제 삼아 쌀 지원을 거부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의 거부 의사는 협의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아직 협의가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대북 쌀 5만t 지원을 9월 완료 목표로 제반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절차를 완료해 1항차를 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절차들이 늦어지고 있다”며 “특정한 협의 절차가 늦어지고 있다기보다는 전체적으로 절차들이 예상보다 더 걸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담화와 기자문답 형식의 입장문을 내고 8월에 진행될 예정인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을 비난했다.

대변인은 기자 문답에서 “판문점 조미(북미)수뇌상봉을 계기로 조미사이의 실무협상이 일정에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벌려놓으려 하고 있다”며 “만일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조미(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4796  北美 '무력' 발언 놓고 거친 설전 속에서도 ‘수위조절...     통준회 2019/12/06 190
4795  北해외노동자 소환시한 임박…"최소 11개국 2만6000명 송...     통준회 2019/12/06 170
4794  국제형사재판소 "北 최고지도자에 대한 관할권 없어"     통준회 2019/12/06 175
4793  최선희 "무력사용·로켓맨 발언, 北에 대한 도전"     통준회 2019/12/06 160
4792  트럼프 무력 사용 경고에…北 "우리도 신속히 상응행동 ...     통준회 2019/12/05 170
4791  과격해지는 美·北 기싸움…"무력 사용 가능" vs "상응 ...     통준회 2019/12/05 140
4790  안보리, 北문제 논의…유럽 6개국 "미사일 발사 우려" ...     통준회 2019/12/05 155
4789  北, '김정은 질책' 어랑천발전소 팔향댐 준공     통준회 2019/12/05 135
4788  또 백두산 간 김정은, ‘로켓맨’ 꺼낸 트럼프     통준회 2019/12/04 130
4787  北, '연말 시한' 앞두고 당 전원회의…"중대 문제들 결...     통준회 2019/12/04 110
4786  북한 찾은 샘 해밍턴 "가족과 분리, 상상할 수 없어" ...     통준회 2019/12/04 125
4785  '北서 암호화폐기술 강연' 美전문가 보석으로 풀려날 듯     통준회 2019/12/04 105
4784  美국무부, 탄도미사일 경고 北에 "도발중단하고 협상복...     통준회 2019/12/03 175
4783  부산시 남북러 경협 수소 생산·운송 프로젝트 구상     통준회 2019/12/03 165
4782  노르웨이, 대북 인도주의 자금 38만 달러 지원     통준회 2019/12/03 175
4781  北, 삼지연 2단계 공사 준공…김정은 직접 테이프 커팅     통준회 2019/12/03 165
4780  [단독]북한 평양시 네비게이션 ‘길동무2.0’     통준회 2019/12/02 190
4779  "트럼프, 탄핵 국면서 北도발시 강경대응할수도" 美전문...     통준회 2019/12/02 160
4778  日 신문 "北, 미사일 이동식 발사대 설치용 콘크리트 ...     통준회 2019/12/02 180
4777  北매체, 한·아세안 정상회의 비난…"대북정책 지지 구걸...     통준회 2019/12/02 225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40]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