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9,134 명 방문
어제: 10,010 명 방문
전체: 7,975,864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6 명 접속
전체: 121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北, 대일 역사공세 "정미7조약, 일제의 사기협잡문서" 2019/07/24 08:55:07
통준회   Hit : 160 , Vote : 0     

북한이 일본의 역사적 과오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125년 전 일본의 조선왕궁습격을 상기시킨데 이어, 1907년 '정미7조약' 112주기를 맞아서도 일본을 강하게 비난했다.

2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불법무법의 정미7조약'이라는 기사를 통해 "정미7조약은 형식상으로나마 남아있던 조선봉건정부의 내정권마저 비법적으로 강탈한 사기협잡의 산물이였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은 조선에 대한 식민지지배의 '적법성'을 운운하며 피비린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한사코 회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정미7조약은 을사조약으로 외교권을 빼앗겨 조약을 체결할 권한을 잃은 조선봉건정부와 조약을 체결할 자격도 없는 통감사이에 조작된 것으로 하여 법적으로 성립될수 없는 비법문서"라면서 "원래 외교권을 강탈당한 조선봉건정부와 외교권을 강탈한 일제사이에 그 무슨 '조약'을 체결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외교권을 빼앗긴 자와 빼앗은 자 사이에 '평등'과 자유로운 '합의'라는것이 있을 수 없다는 것은 삼척동자에게도 명백한 이치"라고 했다.

이어 신문은 "정미7조약은 국제법적으로 볼 때 적법성을 완전히 상실한 불법무법의 협잡문서"라고 재차 강조하면서 "협잡문서들을 거리낌없이 조작하여 우리나라를 저들의 식민지로 전락시키고 자연부원을 닥치는대로 강탈하였으며 우리 인민을 죽음의 전장터와 고역장에 끌고다니며 이루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범죄청산문제를 대하는 일본반동들의 태도는 그야말로 후안무치하고 파렴치하기 그지없다"며 "일본은 특대형 반인륜범죄를 부정하고 죄악으로 얼룩진 과거역사를 미화분식하려 할것이 아니라 하루빨리 과거범죄에 대한 진정한 사죄와 배상의 길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23일 인천 부평 '미쓰비시(삼릉·三菱) 줄사택'이 고요하다. 인천 삼릉 줄사택은 전쟁물자를 만들었던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중공업의 강제징용 노동자들의 옛 합숙소다. 이곳은 미쓰비시가 조선에 건설한 110여 개 사업장 가운데 지금까지 남아있는 유일한 현장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신문은 23일에는 125년 전 일제의 조선왕궁 무력점령을 거론하면서 일본이 과거에 대한 사죄 대신 한국에 대해 부당한 경제보복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날 '갑오년의 피타는 절규는 일제의 만고죄악을 고발한다' 제목의 정세론 해설에서 신문은 "조선왕궁습격은 우리 민족의 자주권을 마구 유린한 특대형 범죄행위"라고 했다.

조선왕궁습격은 1894년 7월 23일 일본군이 경복궁을 점령하고 고종을 사실상 포로로 잡은 사건이다.

신문은 "이것은 일본이 우리 민족 앞에 저지른 죄악의 일부분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그때로부터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우리 인민은 나라의 자주권을 유린한 일본의 만고죄악에 대하여 절대로 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일본 반동들은 지난날의 죄과에 대해 반성할 대신 과거 범죄를 한사코 부정하면서 사죄와 배상책임을 회피하려고 교활하게 책동하고 있다"며 "현실은 일본반동들이 125년 전에 감행한 우리나라에 대한 침략을 오늘날 재현하려 한다는 것을 시사해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4568  獨 쉴러 박사 "북한, 올여름 미사일로 1000만달러 날려...     통준회 2019/08/21 5
4567  中, 대북 물밑지원 본격화…북한 관광도 적극 장려     통준회 2019/08/21 5
4566  도쿄올림픽 참가국 선수단장 회의 개막…북한 등 12곳 불...     통준회 2019/08/21 5
4565  "북한 핵시설서 나온 방사능 오염 물질, 서해 유입 가능...     통준회 2019/08/21 5
4564  고려항공 운항 1년 전보다 20% 증가...중국 집중 심...     통준회 2019/08/20 205
4563  미 국무부, 미국인 북한 여행금지조치 1년 더 연장     통준회 2019/08/20 160
4562  '한미연합지휘소훈련' 오늘 종료…北, 무력시위 계속이냐...     통준회 2019/08/20 175
4561  北, 내달 초 전국교원대회…김정은표 '교육 방향' 주목     통준회 2019/08/20 160
4560  비건 20일 방한…남북관계 경색 속 북미 대화 물꼬 트...     통준회 2019/08/19 260
4559  제재 위반 주독일 北대사관, 호텔 영업 계속     통준회 2019/08/19 170
4558  北, 유럽인 관광객 유치 홍보…“핀란드 관광객 北자연경...     통준회 2019/08/19 175
4557  北, 납북의심 일본인 발견에 "아베의 상투적 수법"     통준회 2019/08/19 170
4556  동해는 日후쿠시마 오염수, 서해는 北우라늄 공장 폐수 ...     통준회 2019/08/16 200
4555  北, 엿새 만에 또 도발…합참 "강원도 통천 일대서 2회...     통준회 2019/08/16 165
4554  "中기업 싱가포르 소재 자회사 '대북 주류수출' 혐의 ...     통준회 2019/08/16 175
4553  美, 작년∼올해 1분기 북한인 57명에 비자발급…22명...     통준회 2019/08/16 160
4552  "'北석탄수출 거점' 남포항서 대형선박 포착"…제재 위...     통준회 2019/08/14 175
4551  美 대북로비단체 총 41개…대북거래 의심 SWIFT 가장 활...     통준회 2019/08/14 150
4550  태영호 "탈북모자 아사 소식에 김정은은 미소 지을 것"     통준회 2019/08/14 160
4549  北신문, 南군사력 강화 비난…"도발적인 무력증강 말아야...     통준회 2019/08/14 165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29]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