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9,043 명 방문
어제: 9,276 명 방문
전체: 8,451,112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7 명 접속
전체: 122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태영호 "탈북모자 아사 소식에 김정은은 미소 지을 것" 2019/08/14 10:22:54
통준회   Hit : 225 , Vote : 2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탈북민 모자의 아사 사건을 두고 북한 정권과 김씨 일가의 책임이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특히 태 전 공사는 이번 사건을 북한 정권이 내부 선전에 이용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태 전 공사는 지난 13일 이번 사건과 관련해 ‘탈북민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란 제목의 글을 남겼다.

그는 “북한도 아닌 이곳 대한민국 땅에서 사람이 굶어 죽을 수도 있다니, 그것도 배가 고파 굶주림을 피해 목숨 걸고 북한을 떠나 이 나라를 찾아온 탈북민이 대한민국에서 굶주림으로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이 저로서도 선뜻 믿어지지 않는다”며 “이번 충격적인 비극을 접하면서 저는 북한 정권에 대한 강한 분노를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기본권과 생존권을 최소한이라도 보장해 주었더라면 수만명의 탈북민들이 그리운 형제들과 친척들, 친우들이 있는 정든 고향을 떠나 이곳에 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번 탈북민 모자 아사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은 당연히 북한 당국과 김씨일가에 있다”고 개탄했다.

또 “이번 탈북민 모자의 아사 소식으로 국내외 탈북민 사회는 깊은 슬픔과 울분에 잠겨 있지만 북한 김정은은 미소를 짓고 있을 것”이라며 “북한 정권은 이번 사건을 탈북민들과 남한 사회에 대한 비난과 탈북방지를 위한 내부 선전에 이용하고 한국 사회와 탈북민들, 한국 정부와 탈북민들 간의 증오와 갈등이 증폭되는 촉매제가 되기를 기대하고 또 그것을 조장하려 들 것”이라고 걱정했다.

아울러 “우리 탈북민들은 정부의 책임이나 남한 사회의 무관심 문제를 따지기에 앞서 같은 탈북민으로서 곁에서 그의 어려운 처지를 미리 알고 어루만져 줄 수는 없었는지 우리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우리는 성급하게 정부나 누구를 탓하기에 앞서 우리가 먼저 나서서 탈북민 정착실태의 미흡한 점을 재점검하는 계기를 만들고 네트워크를 형성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그는 “불쌍한 두 모자의 죽음이 남한 정치갈등의 희생물로 이용당해서는 안된다”며 “이번 기회에 두 모자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또 다른 탈북민들을 찾아내고 이들에게 삶의 희망을 줄 수 있는 탈북민들의 협의체를 만들어 정부의 정책적 힘에 우리 힘을 보태여 확실한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는데 우리 모두의 지혜와 힘을 합쳐 나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 관악경철서는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민인 한모(41)씨와 아들 김모(5)군이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발견 당시 이미 사망한 지 2개월쯤 지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의 집에서 고춧가루 외에 먹을 수 있는 식량이 발견되지 않았고, 자살 정황이나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볼 때 이들 모자가 아사한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승현 (eyes@edaily.co.kr)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4916  통일차관, 새해 첫 개성 출근…남북소장회의 이번에도 불...     통준회 2020/01/22 125
4915  北 "핵·ICBM 중단 약속 얽메일 이유 없어"     통준회 2020/01/22 100
4914  ‘북한군 수뇌부’ 신임 인민무력상에 김정관 임명…노광...     통준회 2020/01/22 110
4913  북한, '정면돌파전' 선전화 제작…우주·에너지 과학기...     통준회 2020/01/22 95
4912  북한 "'4.15기술혁신돌격대운동'처럼 신기술 개발을" ...     통준회 2020/01/21 190
4911  러 전문가 "'대북제재가 모든 것 해결' 생각은 환상"     통준회 2020/01/21 160
4910  北 최룡해, 황해제철연합기업소 시찰…"철생산 총력"     통준회 2020/01/21 170
4909  정부, 탈북민 취약계층 전수조사…긴급생계비 등 지원     통준회 2020/01/21 150
4908  태영호 "리선권 임명, 김정은 불안심리 드러나"     통준회 2020/01/20 120
4907  北, 식량 증산 위해 지역 단위까지 총동원…제재 돌파 ...     통준회 2020/01/20 90
4906  노동신문 "정면 돌파전은 전인민적 돌파전"…사상 결속 ...     통준회 2020/01/20 105
4905  北 ‘여자 빨치산’ 황순희 장례식 국장 치러…김정은 불...     통준회 2020/01/20 85
4904  트럼프 대선 10개월 앞…美 상황관리·北 대미압박·南 ...     통준회 2020/01/17 180
4903  이도훈 "北 개별관광 한미 긴밀 협의…美, 주권국 결정 ...     통준회 2020/01/17 145
4902  北 “미국과 투쟁하려면 모든 북한 주민 백두산 행군해야...     통준회 2020/01/17 150
4901  '충격적 행동' 예고한 북한 3주 가까이 잠잠     통준회 2020/01/17 140
4900  北, 주한미군 순환배치 반발 "대화하는 척하며 침략 야...     통준회 2020/01/16 170
4899  정부 "이산가족 문제 해결방안 다각적 모색"…개별관광도...     통준회 2020/01/16 140
4898  北신문 "밥 한술 더 뜨겠다고 자주의 길 탈선할 인민 ...     통준회 2020/01/16 150
4897  北, 연일 대남비방…南에 “돌아서서 네 그림자 보라” ...     통준회 2020/01/16 145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46]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