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9,048 명 방문
어제: 9,276 명 방문
전체: 8,451,117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6 명 접속
전체: 121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中, 대북 물밑지원 본격화…북한 관광도 적극 장려 2019/08/21 09:43:27
통준회   Hit : 180 , Vote : 2     

아사히 보도…시 주석 방북 후 '100만t 식량 지원' 추진
"관광객 500만 명 북한에 보내라" 여행사 등에 지시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중국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지난 6월 방북을 계기로 식량 보내기와 관광객 송출을 통해 적극적으로 북한에 대한 물밑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한이 중국의 후원을 지렛대로 삼아 한국과는 더 거리를 두면서 미국과의 비핵화 관련 협의를 유리하게 끌고 가려 한다고 분석했다.

또 중국 입장에선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키우면서 미국을 견제하려는 포석으로 진단했다.

아사히가 한국 정부 관계자와 북·중 무역상 등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중국은 시 주석의 6월 방북 후에 대북 식량 지원을 결정했다.

중국은 이 결정에 따라 약 80만t의 쌀을 선박 편 등으로 북한에 보낼 예정이다.

통일부는 지난 6월 19일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t을 북한에 지원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북한의 거부로 아직 지원이 실현되지 못했다.

아사히는 대북 식량 지원은 유엔 제재에 저촉되지 않지만, 중국 정부는 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면서 시 주석 방북 이후 옥수수를 포함한 중국의 전체 대북 식량지원 규모를 100만t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북한은 가뭄 영향으로 작년의 식량 생산량이 전년 대비 12% 줄어 1천만명 이상이 굶주림 상태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연구기관도 북한에서 올해 150만~180만t의 곡물이 부족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지난 6월 WFP를 통해 5만t가량의 쌀을 지원하려 했지만, 북한은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거부했다.

북한은 또 한미합동군사연습 재개를 문제 삼아 한국과의 대화 자체에 응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아사히는 북한 내부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중국의 지원으로 식량과 경제 사정에서 한숨 돌렸다고 판단하고 한층 강하게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 4월 8일 정식 개통한 중국 지안과 북한 만포를 잇는 다리. 중국인 관광객 등을 태운 버스가 정식 개통 후 처음으로 이 다리를 이용해 중국에서 북한으로 향하고 있다.  
한편 아사히는 별도의 기사를 통해 중국의 대북 지원이 유엔 제재에 걸리지 않는 관광 분야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중 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근거로 중국 정부가 시 주석 방북 후에 북한으로 가는 관광객 수를 500만명으로 늘리도록 여행사 등에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 영향으로 북한 북서부 만포시와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시를 잇는 357m 길이의 '지안압록강대교'는 매일 저녁이 되면 북한 당일치기 여행객을 싣고 중국으로 돌아가는 관광버스가 줄을 잇고 있다.

중국에서 북한으로 가는 반나절짜리 투어 상품도 나와 있는데, 요금이 8만5천원 정도로 저렴한 편이어서 연일 만석이고 원하는 날짜에 예약할 수 없을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또 지린성 투먼(圖們)시와 룽징(龍井)시에서 출발하는 당일치기 북한 투어 상품에는 지난해와 비교해 3배 정도로 많은 손님이 몰리고 있다.

아사히는 "북한은 유엔 제재로 광물자원 수출이 제한된 상황에서 선행 투자비가 적게 드는 관광업을 주요 외화 획득원의 하나로 여기고 있다"며 북한이 중국인 관광객을 주로 취급하는 여행사를 여럿 신설했다는 얘기도 들린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0 10:07 송고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4916  통일차관, 새해 첫 개성 출근…남북소장회의 이번에도 불...     통준회 2020/01/22 125
4915  北 "핵·ICBM 중단 약속 얽메일 이유 없어"     통준회 2020/01/22 100
4914  ‘북한군 수뇌부’ 신임 인민무력상에 김정관 임명…노광...     통준회 2020/01/22 110
4913  북한, '정면돌파전' 선전화 제작…우주·에너지 과학기...     통준회 2020/01/22 95
4912  북한 "'4.15기술혁신돌격대운동'처럼 신기술 개발을" ...     통준회 2020/01/21 190
4911  러 전문가 "'대북제재가 모든 것 해결' 생각은 환상"     통준회 2020/01/21 160
4910  北 최룡해, 황해제철연합기업소 시찰…"철생산 총력"     통준회 2020/01/21 170
4909  정부, 탈북민 취약계층 전수조사…긴급생계비 등 지원     통준회 2020/01/21 150
4908  태영호 "리선권 임명, 김정은 불안심리 드러나"     통준회 2020/01/20 120
4907  北, 식량 증산 위해 지역 단위까지 총동원…제재 돌파 ...     통준회 2020/01/20 90
4906  노동신문 "정면 돌파전은 전인민적 돌파전"…사상 결속 ...     통준회 2020/01/20 105
4905  北 ‘여자 빨치산’ 황순희 장례식 국장 치러…김정은 불...     통준회 2020/01/20 85
4904  트럼프 대선 10개월 앞…美 상황관리·北 대미압박·南 ...     통준회 2020/01/17 180
4903  이도훈 "北 개별관광 한미 긴밀 협의…美, 주권국 결정 ...     통준회 2020/01/17 145
4902  北 “미국과 투쟁하려면 모든 북한 주민 백두산 행군해야...     통준회 2020/01/17 150
4901  '충격적 행동' 예고한 북한 3주 가까이 잠잠     통준회 2020/01/17 140
4900  北, 주한미군 순환배치 반발 "대화하는 척하며 침략 야...     통준회 2020/01/16 170
4899  정부 "이산가족 문제 해결방안 다각적 모색"…개별관광도...     통준회 2020/01/16 140
4898  北신문 "밥 한술 더 뜨겠다고 자주의 길 탈선할 인민 ...     통준회 2020/01/16 150
4897  北, 연일 대남비방…南에 “돌아서서 네 그림자 보라” ...     통준회 2020/01/16 145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46]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