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8,109 명 방문
어제: 8,929 명 방문
전체: 9,403,039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6 명 접속
전체: 121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태풍으로 도로·다리 심각한 파손" 2020/09/25 10:23:04
통준회   Hit : 170 , Vote : 1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도로와 다리 등이 올해 잇따른 태풍으로 심각하게 파손되거나 유실됐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인터넷매체 38노스가 24일(현지시간) 전했다.

38노스는 이에 따라 복구가 이뤄지지 않는 한 핵실험장 갱도로의 차량 접근은 물론 추가 핵실험도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

38노스는 지난 17일 촬영된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사진을 토대로 핵실험장 주변에 흐르는 하천이 불어난 물로 바닥이 심하게 파이고 하천 폭이 넓어졌다면서 이로 인해 핵실험장 내 도로와 다리 등이 파손됐다고 설명했다.

38노스에 따르면 핵실험장내 주요 갱도로 이어지는 도로가 파손돼 차량 접근로가 차단됐다.

북쪽 갱도로 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유일한 통로인 인도교도 휩쓸려 나갔다.

핵실험장내 주요 행정 지원시설이 있는 지역과 동쪽 갱도를 연결하는 도로는 작은 산사태로 끊어졌다.

동쪽 갱도 인근에 쌓여있던 토사 더미도 대부분 하천으로 떠내려갔다.



[그래픽] 북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폭파 현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실상 비핵화를 의미하는 '전 세계 관심사'에 대한 해결 의지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8일 발신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회동에서의 김 위원장 발언을, 조선중앙통신이 하루 지나 전한 것이다.
zeroground@yna.co.kr


38노스는 다만 행정지원 시설 구역 내의 건물들은 별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올해 초까지만 해도 이들 건물에 인력들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로서는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38노스는 통제센터와 보안 막사도 주변에 진흙 등이 덮인 것으로 봐서 물이 찼던 것으로 보이지만 이렇다 할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주요 갱도에 태풍으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했는지 여부에 대한 증거는 없으며, 향후 혹시라도 북한의 핵실험이 가능해지려면 파손된 주요 도로에 대한 상당한 복구와 재건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38노스는 현재 파손된 도로 등에 대한 복구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제1수도당원사단, 태풍 피해복구에 총력
(서울=연합뉴스) 태풍 피해 복구에 투입된 북한 제1수도당원사단 대성구역대대, 보통강구역대대, 평천구역대대 등이 새로운 살림집(주택) 건설에 성과를 내고 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면에 보도했다. 2020.9.21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풍계리 핵실험장에는 4개의 갱도가 있었다. 1차 핵실험 이후 폐쇄한 1곳 외에 나머지 3곳은 북미 1차 정상회담을 앞둔 2018년 5월 북한이 외신 기자들을 초청한 가운데 폭파 행사를 벌였다.

그러나 38노스는 지난 7월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차량 흔적 등 소규모 정비 활동의 흔적이 포착됐다고 전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 국회 국방위의 국정감사에서 당시 박한기 합참의장은 '풍계리 핵실험장을 재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의에 "보완 작업을 하면 살릴 수 있는 갱도가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lkw777@yna.co.kr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607  HRW "北, 월경자 '사살 명령' 국제 인권법 위반"     통준회 2020/10/30 155
606  "사상 최대 규모 미사일 등장"…노동신문, '열병식 반향...     통준회 2020/10/30 140
605  北, 윤석열 또 비난 “형님 떠받들며 화환까지 주니 왕...     통준회 2020/10/30 145
604  공무원 피격 “南 책임” 되풀이한 北…공동조사엔 침묵(...     통준회 2020/10/30 155
603  美안보보좌관 "北에 새 청사진…'평화·번영' 인식될 것"...     통준회 2020/10/29 175
602  美 대북지원단체 "국무부 北 복수 방문 방침 환영"     통준회 2020/10/29 160
601  美정찰기, 한반도 감시↑…대선 앞두고 北 도발 대비 차...     통준회 2020/10/29 150
600  북한, 서훈 방미 두고 "상전 비위 맞춰…배신이며 우롱...     통준회 2020/10/29 160
599  문대통령 "끊임없는 대화" 의지 재천명…종전선언은 언...     통준회 2020/10/28 170
598  北, 평양 이어 남포에도 축구학교…여러 지역 동시 건립     통준회 2020/10/28 130
597  민주당 "바이든 당선땐 '美北 대화 재개' 차질 빚을 수...     통준회 2020/10/28 150
596  美 "한국 기자 사칭하는 北 해킹그룹 '김수키' 조심하...     통준회 2020/10/28 125
595  美, 가상자산도 거래 감시…北 불법 금융활동 방지 차원     통준회 2020/10/27 155
594  FAO "北, 올해 자연재해·코로나로 식량안보 취약 인...     통준회 2020/10/27 145
593  영국·캐나다, 북한 여행주의보 '유지'…"영사업무 불가...     통준회 2020/10/27 145
592  하나원·하나재단·중앙자살예방센터 협약 체결…'탈북민 ...     통준회 2020/10/27 140
591  美 견제하는 北, 우리 정부 비판 “외세를 할아비처럼 ...     통준회 2020/10/26 170
590  북한, "80일 전투 성과는 당 조직에 달려 있다"…주민...     통준회 2020/10/26 155
589  북한매체, 하얼빈 의거 111주년 맞아 안중근 집중조명     통준회 2020/10/26 165
588  북한의 잇단 시진핑 띄우기..북, 친중 강조하며 우군 ...     통준회 2020/10/26 155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1]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