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8,680 명 방문
어제: 9,347 명 방문
전체: 9,913,266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6 명 접속
전체: 121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美 NGO “北, 세계 최악의 부정부패 국가…뇌물 상납 만연” 2020/12/01 10:09:20
통준회   Hit : 165 , Vote : 0     

미국에 있는 뇌물방지 비정부기구가 북한을 전 세계에서 뇌물 상납이 가장 만연한 최악의 부정부패 국가로 지목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미 동부 메릴랜드주 애나폴리스에 본부를 둔 국제 뇌물감시 민간 비정부기구인 ‘트레이스 인터내셔널’은 최근 공개한 ‘뇌물 위험지수 연례 보고서 2020’(Trace Bribery Risk Matrix 2020)에서 북한의 뇌물 위험지수가 전 세계 최하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기구는 전 세계 190여개국의 뇌물 등 부정부패 행위를 4가지 항목으로 측정해 500여개 다국적 기업 측에 제공한다.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점수가 높을수록 부패가 심하다는 것을 나타내는데, 북한은 93점을 받아 194개 국가 중 194위를 기록했다.

특히 북한은 ‘정부와의 상호작용’ 98점, ‘뇌물수수 방지 및 법 집행 단속’ 100점, ‘정부 및 민간 업무 투명성’ 73점, ‘민간 감독 능력’ 100점 등 4가지 항목 모두 최악의 수준을 기록했다. 북한은 지난해에는 86점을 받아 전체 조사대상 200개 국가 중 소말리아(94점)와 남수단(92점)에 이어 198위를 기록했다.

올해 북한은 소말리아, 적도 기니, 예멘(80점), 에리트레아(81점), 베네수엘라(82점), 남수단(85점), 투르크메니스탄(86점) 보다 부정부패가 심각하다고 이 기구는 지적했다.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은 RFA에 “북한 정권의 부정부패가 너무나 심각하고, 그 결과 북한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엔과 미국의 제재가 대북 투자를 제한하고 있지만, 제재가 설사 해제된다 해도 북한의 열악한 사업 관행과 만연한 뇌물 등 세계에서 가장 부패한 상황은 국제사회가 쉽게 대북 투자에 나설 수 없도록 만들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세계에서 뇌물 등 부정부패와 관련해 가장 청정한 국가로 덴마크(1점)가 꼽혔고, 노르웨이(5점), 핀란드(7점), 스웨덴, 뉴질랜드(8점) 네덜란드(11점)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20점)은 22위, 미국(20점)은 23위, 일본(19점)은 21위, 중국(54점)은 126위, 러시아(54점)는 127위다.

한편, 독일 베를린에 본부를 둔 국제투명성기구(TI)가 지난 1월 공개한 ‘2019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에서는 북한은 17점을 받아 조사 대상국 180개국 중 172위를 차지했다. 이 부패인식지수는 부패 정도를 0부터 100까지 점수로 환산해, 점수가 높을수록 청렴도가 우수한 나라로 평가한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815  北 코로나19 '국경 봉쇄' 1년…흔들리는 경제에 내부 ...     통준회 2021/01/28 160
814  '北 납치·구금 추정' 2만여건 DB 구축…韓·스위스 ...     통준회 2021/01/28 155
813  국내외 인권단체, 북한 납치·구금 추정 2만여명 DB 구축     통준회 2021/01/28 160
812  美유엔대사 지명자 "북핵 문제, 한·일 외 중·러 협력...     통준회 2021/01/28 155
811  文대통령, 시진핑과 통화… "조기 방한 기대"     통준회 2021/01/27 165
810  가죽코트가 말해 주는 '김정은의 남자' 조용원의 위상     통준회 2021/01/27 155
809  북한, 코로나19 '1억 명'에 긴장…국제 소식 상세 보...     통준회 2021/01/27 150
808  북한신문 "자화자찬은 금물…결함 대담하게 인정해야"     통준회 2021/01/27 145
807  통일미래센터-연천교육지원청 MOU…지역사회 통일인식 확...     통준회 2021/01/26 155
806  북한, 군수 부문의 민수 전환 강력히 추진중     통준회 2021/01/26 140
805  34년 옥살이…88세 비전향장기수 박종린씨 별세     통준회 2021/01/26 160
804  북한, 유엔 회의서 난데없이 호주 ‘인권 문제’ 지적     통준회 2021/01/26 150
803  서욱, 美국방장관 취임 후 첫 통화…'한미동맹 굳건' ...     통준회 2021/01/25 170
802  백악관 “북핵 새 접근법 모색”…한·미 정상 곧 통화     통준회 2021/01/25 155
801  北선전매체 ‘바이든 당선’ 첫 언급…김정은 공식입장 ...     통준회 2021/01/25 160
800  쿠웨이트 주재 북한 외교관 망명…'39호실 실장 사위' ...     통준회 2021/01/25 150
799  국방부 “한미훈련 北과 협의”… 北 전술핵 위협은 언급...     통준회 2021/01/22 190
798  美하원, "北이 나포한 푸에블로호 반환 촉구' 결의안 발...     통준회 2021/01/22 165
797  유엔 "북 주민 절반 가까이 영양결핍…아·태지역 최악"...     통준회 2021/01/22 165
796  북한, 美 바이든 취임에도 '침묵'…내부 결속만 집중     통준회 2021/01/22 160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41]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