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Untitled Document
 
오늘: 7,078 명 방문
어제: 7,892 명 방문
전체: 10,037,551 명 방문
회원: 55 명 접속
손님: 66 명 접속
전체: 121 명 접속
 
     
 
> 통준회 > 뉴스소식
 

 
 IAEA 전 사무차장 "남북 독자 논의해 北원전 지을 수 없어" 2021/02/02 09:50:42
통준회   Hit : 150 , Vote : 0     

국제원자력기구(IAEA) 출신 고위 인사는 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북한 지역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는 보고서를 작성한 것과 관련 "남북한 독자적으로 논의해 원전을 지을 수 없다"고 밝혔다.

IAEA 사무차장을 지낸 올리 하이노넨 미국 스팀슨센터 특별연구원은 이날 미국의소리(VOA)와 인터뷰에서 "원전은 현장 조사와 건설 허가 등 기술적인 측면이 매우 많고, 고유의 원자로 도안을 갖고 있는 한국이 원전을 짓는다고 해도 많은 부품을 해외에서 들여오거나 해외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또 미국 등 해당 국가의 허가를 필요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또 비용문제를 언급하며 "(북한에)원전을 지어준다 해도 북한 내 전력 공급에 필요한 전력망 구축에 엄청난 비용이 추가된다"면서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가 그런 계획을 갖고 있던 20~30년 전 금액으로도 5억 달러에 달했으니 지금은 훨씬 큰돈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의 보고서에 접경 지역(DMZ)에 원전을 짓는 시나리오가 있었던 것에 대해 "원자로 가동에는 냉각수가 필요하기 때문에 장소는 동해나 서해 인근이 돼야 할 것"이라면서 러시아가 1980년대 북한에 경수로를 지어주려고 북한 현장 조사를 했을 당시 금호지구가 적당하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원전 건설 계획이 그저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기 위한 누군가의 생각에 불과한 것인지, 아니면 이미 준비 작업을 마친 시도인지, 그렇다면 어떤 준비 작업을 했는지에 대한 질문이 생긴다"면서 "원전 건설은 일부 정부 관리가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없고, 계획이 가능하려면 처음부터 적절한 기반시설을 구축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에 원전을 개발할 경우 군사적으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그는 "전문 지식 일부가 흘러 들어가 북한이 이를 이용해 독자적 개발에 나설 가능성은 있다"면서도 "현시점에는 그런 가능성에 대해 너무 걱정하기보다는 원전 건설 계획이 얼마나 현실성 있는 것인지 밝히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핵확산금지조약(NPT)에 가입하지 않은 나라와 이런 합의를 하거나 그냥 계획만 한다는 것도 매우 복잡한 일"이라면서 "(한국 정부가) 무엇을 논의했고 어떤 계획을 이행하려고 했는지 밝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대북제재가 저촉될 우려에 대해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와 2397호는 북한의 특정 핵 관련 활동을 막고 있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핵무기와 현존 핵프로그램을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 현존 핵프로그램에는 경수로, 5MW 원자로, 우라늄 광산,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이 모두 포함돼 누군가 북한에 원자로를 대체하는 시설을 지어준다는 것은 매우 이상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somangchoi@news1.kr



답글쓰기 추천하기 목록으로


923  중, 대북 석유밀수 선박들에 자국 영해·조선소 이용 묵...     통준회 2021/03/25 185
922  브룩스 전 사령관 "북, 대화 문 열어놔…美는 적절 조...     통준회 2021/03/25 150
921  美 국무부 "北 미사일, 평범한 군사 활동…동맹과 공조...     통준회 2021/03/25 170
920  평양종합병원 건설 실패했던 김정은, '1만 주택'은 성공...     통준회 2021/03/25 180
919  북한이 서해상으로 쏜 미사일 2발은 “순항미사일”     통준회 2021/03/24 180
918  美, 北미사일 발사에 "대화 여전히 열려있어…내주 韓...     통준회 2021/03/24 160
917  北 김정은, 쿠바·베트남·라오스에도 친서…반미전선 구...     통준회 2021/03/24 165
916  중국, 4개월째 유엔에 대북 정제유 공급량 보고 안 해     통준회 2021/03/24 150
915  김정은, 시진핑에 구두 친서 “적들의 광란에 맞서 단결...     통준회 2021/03/23 180
914  美 인도 北 사업가 문철명씨 FBI에 구금     통준회 2021/03/23 165
913  北, 남한과 비교하며 "사회주의 조국엔 덕과 정이 넘친...     통준회 2021/03/23 145
912  통일부, 독자적 대북협력 시동?…"인도적 지원 적극 검...     통준회 2021/03/23 175
911  'DMZ 평화관광' 거리두기 2단계 속 재개…"판문점은 ...     통준회 2021/03/22 170
910  北외무성 "서방의 인권유린 먼저 바로잡아야"     통준회 2021/03/22 150
909  "김정은 특수단위화 비판 표적은 군부…도발 억제될 듯"     통준회 2021/03/22 160
908  北 '5개년 계획' 관철 선전선동 몰두 "피 끓는 애국으...     통준회 2021/03/22 155
907  美 강조한 ‘비핵화-北인권’에 한국 이견… 결국 공동성...     통준회 2021/03/19 175
906  美 “北 압제정권” 北 “대화 없을것” 南 “다시 협상...     통준회 2021/03/19 165
905  한인사회에 손내민 흑인 인권지도자…"애틀랜타총격은 증...     통준회 2021/03/19 180
904  北 최선희 등장으로 북미 '밀당' 본격 시작     통준회 2021/03/19 160

목록으로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4][5][6][7][8][9][10]..[48] [다음 10개]